블루투스 옵션 없는 차량도 블루투스 연결을 코시 AT1394BT::Itnamu의 혼자놀기

2017.06.09 23:37

블루투스 옵션 없는 차량도 블루투스 연결을 코시 AT1394BT

블루투스리시버 AT1394BT

필자는 예전부터 집에 있는 일반 스피커를 블루투스 스피커로 탈바꿈 하기 위해 블루투스 리시버를 사용하고 있었다.

그러다 법인차량을 운전하게 됐는데, 안타깝게도 블루투스 옵션이 없는 차량이었다.

그래도 뭐 별 문제는 되지 않았다. 블루투스 리시버가 있었기 때문에. 스피커에 블루투스 기능이 없다 하더라도 보통 차량엔

AUX 단자 정도는 가지고 있다. 그래서 블루투스가 지원되지 않는 차량에서 AUX에 스피커선을 꽂아 휴대폰과 연결해서

사용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이보다 더 한단계 발전해서 블루투스 리시버를 AUX선에 꽂아 사용하면 더 편리하다.

말 그대로 블루투스 리시버가 일반 스마트폰이나 블루투스 장비와 페어링 해서 출력 신호를 AUX에 입력 하는 방식.

게다가 가격도 1만~2만원대로 상당히 저렴하다.




여러가지 제품을 알아보다 저렴한 가성비 제품으로 유명한 코시 블루투스 리시버를 선택했다.

일단 기본적으로 가성비 좋은 브랜드라는 이미지와 구매한 사용자들의 평이 좋았기 때문.


필자가 기존에 사용중인 블루투스 리시버는 충전형이라 언제 어디서든 사용할 수있는 장점이 있었지만,

차량에서 사용하기엔 굳이 충전을 하면서 써야 될 필요가 없어 번거롭게 느껴졌었다.

그래서 차량 시동이 켜지면 자동으로 켜지는, 상시전원을 사용하는 블루투스 리시버를 사용하기 위해 추가로 구매했다.


상시사용이 가능하면서 기본적인 블루투스 성능이 보장된 제품을 찾다보니 코시 AT1394BT 제품과,

AT1366BT 제품이 보였따. 가격차는 최저가 기준 약 1,000원 정도. 뭐가 다른가 싶어 자세히 봐도 구분이 어렵다.

그냥 디자인 차이겠거니 하고 그래도 혹시 모르니 모델번호가 더 높은 AT1394BT 제품을 구매했다.

디자인도 이 제품이 조금 더 깔끔하다.




코시 AT1394BT 리시버는 블루투스 4.1에 A2DP, AVRCP 프로파일을 지원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스마트폰과

연동이 가능하다. 거의 표준으로 사용하는 규약을 지원하기 때문이다.




제품 구성은 간단하다. 블루투스 리시버 본체와 사용설명서.




블루투스 리시버 설치 방법도 간단하다. 밑에 원판은 양면테이프로 고정하고, 그 위에 리시버를 올려놓으면 착 고정된다.

탈부착도 용이해서 보조배터리를 활용하면 꼭 차량이 아니라 다른 스피커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사용설명서는 한번쯤 읽어보는게 좋다.




구매하기 전엔 몰랐는데 멀티페어링도 지원이 되서 2대까지 동시 연결이 된다고 한다.

가끔 차량을 렌트하거나 여행을 가게 되면 운전자인 필자는 선곡이 어려워 아내에게 맡기는데,

그럴때 마다 다시 페어링 시키거나 연결하는게 번거로웠는데 코시 AT1394BT는 깔끔하게 해결 했다.

실제로 동승자를 고려한 설계가 아닐까 싶다.




선도 넉넉하다. 너무 길어 오히려 선정리가 방해될 정도.

대신 어느 환경에서나 쉽게 설치가 가능할듯 싶다.




먼저 설치할 지점 확보. 필자는 레이 차량을 운행하고 있는데,

기어박스 좌측에 빈 공간에 설치하면 기존 다이얼버튼과 잘 어울리고 운전 중 버튼 조작도 편리할 듯 싶었다.




그래서 먼저 자석판을 붙이고,




본체를 올려두면 일단 고정은 끝이다.




이제 AUX 단자에 코시 AT1394BT 스테리오선을 연결하고, USB 포트에 꽂으면 설치 끝.

USB 포트는 단순 전기공급만 하기 때문에 USB 포트를 지원하는 시거잭에 꽂아도 된다.

단 시동이 꺼졌을 때는 블루투스 리시버도 꺼질 수 있게 비상시 전원단자에 꽂는게 나을듯 싶다.




기존에 사용중이던 충전형 블루투스 리시버를 제거하고, 차량 USB 포트에 블루투스리시버를 전원선을 연결했다.

원래 기존 리시버를 충전할때 쓰는 단자였었다. 블루투스 리시버는 많은 전력을 필요로 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보유한 USB 포트 중 가장 낮은 전압을 가진 포트에 연결하는게 다른 포트를 활용하기 좋다.




선 두개만 꽂으면 설치 끝.

위에 있는 보조배터리는 블랙박스 비상 UPS.




시동을 켜니 정상적으로 전원LED에 불이 들어온다.

차종에 따라 다르겠지만 시동을 걸면 리시버가 자동으로 켜지지 않는 증상이 있다고 들어서 조금 불안했는데,

다행히 시동켤때 같이 켜지고 끄면 바로 꺼진다. 아마 차종을 조금 탈 수도 있는것 같다.

필자의 경우 레이 차량에선 문제없이 작동되는걸 확인했다.


당연히 페어링도 잘 되고, 기존 충전방식은 운행 전 전원을 켜야되는 방식이라 번거로웠는데

이제는 그냥 차에 타면 바로 자동으로 페어링이 된다. 중간에 끊어짐도 없고 음질도 좋다.

2만원 조금 안되게 구매했는데 정말 만족스러운 제품이다.


게다가 다음곡, 이전곡 버튼이 있어 은근히 편리하다.

필자는 블루투스 헤드셋을 따로 쓰기 때문에 핸즈프리 기능 보다는 통화버튼 대신 재생/정지 기능버튼이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다. 다른 사용자들의 후기로는 핸즈프리 성능도 무난하다고 하는것 같았다.




기존에 사용하던 무선 블루투스 리시버.

한번 충전하면 출퇴근 시간 사용시 일주일 정도는 버텨줬는데 시동전 전원을 켜는게 항상 번거로웠다.

다시 집에 쓰는 스피커에 연결하던가 중고장터에 방출해야 할 듯 싶다.


여튼, 자신의 차량에 블루투스 기능이 없다면 이런 보조적인 장비를 활용해서 기능을 사용해보는것도 좋을것 같다.

굳이 차량 구매때 몇십만원 더 주고 블루투스 기능이 있는 제품을 사지 않아도 될 듯 싶다.

만약 향후에 필자가 차를 구매 한다면 네비와 블루투스 오디오는 생략할듯.



이웃추가    티스토리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