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밌는세상/잡답

벌써 일년 필자가 티스토리 포스팅을 하는게 벌써 1년만이다.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점점 비중이 줄어들다 갑자기 뜬금없는 호기심이 생겼다. 과연 포스팅을 지속하지 않아도 현재 상태가 유지될까. 다행히 계속 찾아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아직까지 현상유지는 하고 있다. 사실, 스마트폰을 교체하면서 티스토리 앱 로그인을 제대로 하지 않아 알림이 오지 않는게 화근이었다. 그저 방문자도 없고, 이제 매일 요청받던 공기청정기 3D 모델링 파일 요청도 없구나 했더니 알림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거였다니.. 그렇게 시간이 지나다 보니 점점 티스토리에 소흘해졌고, 일신상의 이유로 조금 바빠졌던 부분도 한몫 해서 결국 1년을 꽉 채워버렸다. 지금이라도 다시 IT관련 글들을 다시 써내려 가며, 티스토리도 애정을 가지고 운영해봐야겠다. .. 더보기
2016년 새해가 밝았다. 2016년 새해 2016년 새해 첫날. 올해도 모든일이 잘 풀리기를.. 더보기
벌써 봄이 오는것 같다 벌써 봄이 오는것 같다. 더보기
그냥 잡담 눈깜짝할사이에 주말이 끝났다.개콘도 끝나간다. 더보기
레이나의 신곡 장난인거알아가 더 슬픈 이유 우연히 들은 장난인거알아 이번 레이나의 솔로앨범의 타이틀 장난인거알아.신곡에서 낯익은 단어가 들렸다."한 여름 밤의 꿀 같은 시간 끝났지" 응? 레이나면 한 여름 밤의 꿀을 불렀던 가수가 아닌가!!그런데 한 여름밤의 꿀 같은 시간이 끝났다니.. 지난여름,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던 달콤한 사랑노래 "한여름밤의 꿀"노래가 너무 달콤하고, 귀엽고, 설레여서 한동안 자주 들었던 노래였었는데,그 당시 피처링을 담당했던 산이의 다른 노래 때문에 장난처럼 얘기했던게 떠올라지극히 "주관적인" 노래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어젠 어려운 얘기를 조금 했으니 오늘은 가벼운 얘기로 하루를 마무리! 먼저 "한여름밤의 꿀"의 가사를 먼저 보자. 한여름밤의 꿀아티스트San E, 레이나앨범명San E, 레이나 Project Singl.. 더보기
청춘을 함께했던 더크로스가 스타킹에 나왔다. 더크로스 지난주말, 스타킹을 보다 깜짝 놀라는 사건이 발생했다.더크로스라니.. 더크로스 김혁건 이라니... 2003년 혜성처럼 나타나 노래방 여기저기서 이제~ 안녕~ 영원히~~~~~~~~~~~~~~ 를 외치게 만들었던..그당시 젊은 친구들의 성대를 여럿 나가게 했던 그 더크로스 보컬이라니.. 솔직히 더크로스라는 그룹은 알아도 멤버 이름까지는 몰랐었는데,1집이 너무좋아 2집이 나왔을때 잠깐 멤버교체가 됐다는 정도만 알고 있었었는데..1집 보컬이었던 김혁건에게 이런 사고가 있었다니.. 10월 18일 스타킹 방송분. - 공식 유트브 채널 - 더크로스 1기멤버(김혁건, 이시하) - Don't Cry 라이브 어릴적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필자도 어느 남자들처럼 고음이 들어가는 노래를 좋아했기에 더크로스의 노래도.. 더보기
구글 애드센스 첫 수입과 블로그 관리의 중요성 1년만의 첫월급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는것 같다.드디어 지난달 구글애드센스에서 첫 광고비가 입금 됐다.입금 내역과 광고 수익에 대한 상세내역은 공개할 수 없는걸로 알고 있어 입금 내역만 공개! 그래서, 그동안 테스트 해보고 싶었던 포스팅의 빈도수에 대한 방문수 변화와 기타 몇가지 사항 테스트를 진행 했었다.과연 블로그를 한달정도 운영하지 않는다면, 방문자수에 큰 영향을 끼칠까? 실험결과는 놀라웠다.블로그 일일 방문자수는 날일 갈수록 급격히 떨어졌고, 상위에 랭크되어 있던 포스팅 글들이 내려가기 시작했다. 취미형 블로그의 특성 블로그를 관리할때도 작성자의 성향이나 목적에 따라 운영방식을 달리 할 수 있는데,필자의 경우 키워드검색 위주에 생활에서 발견되는 다양한 IT정보와 기타 여행, 생활 정보를 공유하는게 .. 더보기
2013년. 새로운 계획 그리고 도전 프롤로그 2009년 4월 16일. 블로그를 개설핝도 벌써 거의 4년이 다 되어 간다. 기존에 홈페이지를 관리하던 부분에서 한계를 느끼고당차게 블로그로 옮기면서 콘셉도 정리하고 열의가 넘쳤는데아직까지 정리되지 못한 블로글를 보고 있자니 웬지 블로그에게 미안 해 진다. 그리고 지금, 블로그의 부활을 꿈 꾸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려 한다.아직 초창기라 산만하고 어색 하겠지만, 남들에게 좋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예명을 "나무" 라고 정했던 것 처럼.. 움츠렸던 지난 겨울을 털어내고 새싹이 피어나는 봄처럼 새롭게 블로그 운영을 시작하려 한다. 부디 이번에는 작심삼일이 되지 않도록.. 더보기